저작자 표시
신고

국회의원 유인태입니다.

경제는 갈수록 어려워지고, 양극화와 사회 갈등의 골은 깊어만 가는데, 야당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해 죄송합니다. 국민의 신뢰와 지지를 받는 유능한 정당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제가 지난 3년 반 동안 우리 공동체와 도봉을 위해 활동한 의정보고서를 댁으로 보내드렸는데, 잘 받아보셨는지요? 도봉구민 한분 한분을 대표한다는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최선을 다했지만, 부족함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도봉구민 여러분들의 성원과 응원덕분에 따뜻한 공동체를 위해, 도봉의 더 큰 도약을 위해 힘껏 일할 수 있었습니다.

특히, 제가 17대 국회 행정자치위원장 시절, 새누리당 전신인 한나라당의 극렬한 반대를 무릅쓰고 통과시킨 ‘재산세 공동과세법’으로 지난 8년간 도봉구 재산세 세입은 1,616억원이 증가했습니다. 이 예산은 지금 도봉발전의 종자돈이 되고 있습니다. 또한 지난 3년간 방학초등학교 개방형 체육관 건립예산 22억 4천만원을 비롯해 “52억원이 넘는 정부예산을 확보”했습니다. 또한 미흡하긴 하지만 이중규제이자, 도봉발전의 장애물이었던 고도제한의 층수기준을 완화해냈습니다. 사업이 지연되었던 “우이-방학 경전철”도 국토부 승인을 받아 사업자 모집절차가 진행 중에 있습니다. “창동-상계 신경제중심지 조성”을 위한 “국토부예산 60억원 확보”에도 힘을 보탰습니다.

도봉의 심장이 다시 뛰고 있습니다. 도봉구민 여러분들의 관심과 성원 덕분입니다.

더욱 자세한 내용은 의정보고서를 참고해주시기 바라며

내년 1월, 의정보고서를 들고 직접 찾아뵙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뵐 때까지 건강과 행운이 함께 하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국회의원 유인태 올림


아래 'enlarge' 버튼을 눌러 의정보고서를 큰 화면으로 보실 수 있습니다

확대



신고

2015,10,28 유인태 "대통령 국회 연설에 시위는 부적절" - 조선일보

盧정부때 靑정무수석 지내… 野 '인쇄물 시위' 동참 안해

새정치민주연합 일부 의원은 27일 박근혜 대통령 국회 시정연설에서 '인쇄물 시위'에 동참하지 않았다.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낸 유인태〈사진〉 의원(3선·서울 도봉을)은 본회의장에 들어갔다가 바로 퇴장하는 방식으로 시위에 불참했다. 유 의원은 본지 통화에서 "(시위는) 국민들 눈에 아름답게 보이지 않을 것 같다. 국정화는 반대하더라도 오늘은 (대통령이) 예산을 설명하는 자리인데 시위는 어른스러워 보이지 않는다고 생각했다"며 "들어갔다가 그냥 나왔다"고 했다. 유 의원은 대통령 연설 직전에 열린 야당 긴급 의원총회에서도 "청와대 정무수석 시절 대통령을 모시고 국회 시정연설에 와 봤지만 이건 아닌 것 같다"며 인쇄물 시위에 반대했다고 의총 참석자들은 전했다. (중략)


기사원문보기 (클릭)



신고